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31)
보험사고 대처법①사방이 적이다 가입할 때, 보험료를 내고 있을 때는 가입자를 마치 '왕' 인 양 대접하던 보험사와 모집인은 보험금을 청구하는 시점부터는 절대 내 편이 아니다. 만일 교통사고를 당해 입원했다면 의료기관을 통해 보험사 직원이 '알아서 나오므로' 느긋하게 기다리자. 주변이나 인터넷 등을 통해 이런 경우 보험금을 얼마나 받는지 대강 알아놓는 것으로 충분하다. 일단 보험사에서 심사가 나오면 제일 먼저 할 일은 심사자의 신분을 확인하는 일이다. 소속은 어디이며, '손해사정사' 자격은 있는지 확인하고 명함을 꼭 받자. 심사자는 '고지의무 위반' 이나 '허위진료 사실' 등을 확인하는 사람으로, 보험사의 정식 직원이 아니라 '손해사정 위탁'을 받은 사람일 수도 있다. 이들이 보험사로부터 어떤 일을 위탁받고 왔는지에 대한 '위임장'을 ..
보험 유지 중에 반드시 지켜야 할 고지의무와 재고지 보험을 가입할 때만이 아니라 유지 중에도 지켜야 할 고지의무가 있다. 직업이 바뀌거나 운전(승용차에서 화물차, 또는 오토바이 운전) 차종이 변경되면 반드시 보험사에 통지를 해야 한다. (손해보험 · 생명보험 공통). 청약서상에 직업을 사무직(비위험직)으로 신고해놓고 밤에 대리운전(고위험직)에 나서는 사람들이 많은데, 만일 대리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가 나면 '고지의무 위반'으로 해지를 당하고 보험금을 받을 수 없게 된다. '비위험직(손해보험사 1급)' 에서 '중위험직(손해보험사 2급), 고위험직(손해보험사 3급)' 으로 위험률이 높아질수록 보험금 지급액을 감하고 보험료를 재조정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그런데 하는 일이 낮과 밤에 수시로 바뀐다면 그때그때 보험사에 알리고 변경한다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 또..
자동차보험 거품 싹 빼는 방법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에 의해 꼭 가입해야 하는 자동차보험 종목은 '대인배상Ⅰ'과 '대물배상 1천만 원 한도이다' 가입하지 않으면 처벌이 뒤따르는 강제보험이다. 그런데 다른 세금은 체납하면 과태료에 재산 가압류까지 하지만, 자동차 보험료는 내지 않아도 사고만 없으면 그냥 넘어간다. 이런 이유로 2005년만 해도 남들 모두 내는 의무보험료를 7.7%의 운전자는 내지 않았는데, 엉뚱하게도 92.3%의 유보험 가입자가 대신 낸 셈이다. 바로 '책임(의무)보험료 기준 3.4%(이전에는 4.4%였으나 최근 변경됨)에 해당되는 보험료(일명 '정부보장사업')이다. 이 돈이 2005년 한해에만 1천300억 원에 달하는데 무보험 · 뺑소니 사고를 당했을 때 보험금을 받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보장 받지 못한다. 대인배..
죽을 때까지 써도 다 못 쓸 돈을 벌었는데도 일을 그만두지 않는 이유 '돈을 저렇게 많이 벌었는데 일을 그만두지 않지? 예전에는 세계적인 사업가나 투자가들을 만날 때 늘 이런 궁금증이 있었다. 조물주보다 더 높은 존재로 추앙받는 건물주가 되어 평생 돈 걱정없이 하고 싶은 것 다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은 다들 한번쯤 해 봤을 것이다. 평생 펑펑 써도 다 쓰지 못할 만큼 돈을 벌었는데도 여전히 새로운 일을 벌이고 우직하게 그 길을 걷는 사람들을 만나면서 발견한 사실 하나가 있다. 그들에게는 돈 이외의 다른 목표가 있었다. 그리고 돈은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다 보니 따라오는 경우가 많았다는 사실이다. 구글, 페이팔, 유투브, 링크드인 등을 발굴하고 초기 자금을 투자한 실리콘밸리의 전설적인 투자자 마이클 모리츠는 3조 원이 넘는 돈을 벌었지만 지금도 여전히 세상을 바꿀 기업..
1조 원 부자가 된 비결? "부모가 자퇴하라고 해서, 실패하라고 해서" 학교 그만두고 좋아하는 일을 시작해 보라는 어머니, 오늘은 무슨 실패를 했느냐고 매일 묻는 아버지가 성공의 원동력 미국에서 젊은 부자들을 인터뷰할 때마다 깜짝 놀란 부분이 많지만 대표적인 것이 부모 이야기다. 이들은 '오히려 부모가 내 사업이 성공하는 데 기회가 됐다'고 고백한다. 문화적 충격이 아닐 수 없다. 대표적인 인물이 텀블러(Tumblr) 창업자 데이비드 카프와 보정 속옷 업체 스팽스의 사라블레이클리(45)다. 열한 살 때부터 인터넷 홈페이지를 전문 프로그래머만큼 잘 만드는 소년이 있었다. 이 소년은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2007년 SNS인 텀블러를 세웠고, 2013년 5월 IT 업계 최대 화제가 됐다. 야후가 텀블러를 11억 달러(1조 2000억 원)에 인수했기 때문이다. 텀블러는 매달 5억 5..
성공보다 실패에 더 익숙한 젊은 부자들의 실패극복법 도전했다가 실패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 아닌가? 큰 성공은 수십 번의 실패가 쌓인 후에 찾아온다. 나는 실패에 대해 아무 걱정이 없다. -제프 베저스(아마존 CEO)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만드는 다섯 가지 방법 경기도 파주 탄현면에 가면 구형 현대 갤로퍼 여러 대가 세워져 있는 창고형 건물이 나온다. 2016년 11월 말, 차가운 겨울바람 속에 강력한 엔진소리가 곳곳에서 들려왔다. 빨간색 작업복을 입은 남성 여러 명이 자동차에 쓰인 배선을 자르고 연결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수제(手製) 자동차 기업인 모헤닉 게라지스(Mohenic Garages)다. 이곳은 사실 국내 자동차 업계에 뜨거운 화두로 떠오른 곳이다. 중소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 산업자원통상부 등 산업을 관장하는 주요 기관들이 자동차 산업..
실패를 심각하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이유 젊은 사람들이 성공하는 기사를 올리면 조회수가 많다는 점. 그런데 꼭 댓글이나 메일로 '성공기 말고 실패기도 올려달라. 실패에서도 교훈을 얻을 수 있다'는 피드백이 날아온다. 그래서 실패하는 창업 이야기를 쓰면 조회수가 높지 않다. 그러려니 넘어가려고 할 때 이런 피드백들이 꼭 있다. "실패한 사람처럼 해 보라는 말입니까? 그래서 남는 게 뭐가 있습니까?" 400만 명 이상의 설정자에, 하루 100만 명이 콘텐츠를 소비하는 네이버 JOB&은 20~30대의 취업 준비생, 예비 창업가, 창업가, 직장인, 전문직 종사자들이 드나드는 공간이다. 그런데 이들은 성공하는 사람 이야기를 읽으면 실패의 갈증을 느낀다. 동시에 실패하는 사람 이야기를 들으면 성공의 갈증을 느낀다. 무엇이 정답인지 알 수 없다. 다만 한 ..
무조건 젊을 때 가입하면 좋다는 새빨간 거짓말 빨리 가입해야 좋다는 말이야말로 보험사의 대표적인 거짓말이다. 이들은 월 보험료의 액수만 단순 비교해서 50세보다 20세에 가입해야 보험료가 더 싸다며 젊은 층을 주로 공략한다. 그러나 다음 그림을 보면 실제 사망보험금은 50세 이상 가입자가 먼저 받을 가능성이 훨씬 높음을 알 수 있으며, 왜 60세부터가 보험가입 거부 연령인지 알 수 있다. 생명보험사에서 피보험자의 생존이나 사망 등의 실제적인 경험을 기초로 하여 만든 사망률에 관한 '경험생명표(2007년 10월 현재 제5경험생명표 적용)'에 의하면 20세 남자 사망률은 피보험자 10만 명당 62명인 반면 50세 남자 사망률은 10만 명당 431명인 것으로 나타나 있다. 20세 남자의 사망보험금 1억 원에 대한 월 위험보험료는 5천167원인데, 같은 조..
달라지는비즈니스환경을위한준비 히토리 씨는 정말 재미있는 사람이다. 그와 함께 있으면 누구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히토리 씨와 조금난 같이 이야기하다 보면 그의 즐거움의 세계로 자연스럽게 빨려 들어가고 만다. 정신을 차려 보면 어느새 히토리 씨의 '즐거움'에 세뇌되어 있다. 히토리 씨는 인간은 근본적으로 즐기는 존재라는 신념을 갖고 있다. 좋아하니까 순식간에 즐거움에 빠지는 것이고 또 한 번 즐거움을 맛보게 되면 더욱 그 세계를 원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99퍼센트는 즐기고 나머지 1퍼센트만 진지해지면 된다는 말을 자주 한다. 지금의 세상을 곰곰이 들여다보면 즐거움처럼 속도감 있고 강력한 주문도 없는 것 같다. 히토리 씨 또한 "지금은 즐거움의 시대야. 물론 일을 하지 않고 마냥 놀라는 이야기는 아니야. 다만 힘들게 일하는 것이..
1인 경영, 1인 성공의시대 규모가 커야 유리하다는 시대의 가치관을 대신할 이 시대의 키워드는 무엇일까? 앞으로의 시대는 '자력(自力)승리'의 시대라고 단언한다. '자력 승리'라는 키워드와 규모가 커야 유리하다' 는 가치관은 서로 표리관계인 듯 보인다. '자력 승리'에 대해 설명하기 전에 에피소드 하나를 보면 '요전에 아타미에 사는 사업가를 만났는데 그는 아타미에 카지노를 만들고 싶다고 하더군. 그 일을 성사시키려고 동업자들과 함께 정치가에게 손을 쓰고 있다고 하던데 다같이 모여 뭔가를 하려고 하는 시점에서 이미 그 일은틀어진 것이나 다름없다네. 왜냐하면 그것은 '자력 승리' 가 아니기 때문이지. 아타미 지역 전체의 모든 호텔이 문을 닫아도 내가 경영하는 호텔만은 나날이 번창할 것이다. 그런 목표를 가지고 임하는 것이 바로 '자력 ..